본문 바로가기

한약서 근거
타고난 원기를 든든히 하여 신수와 심화가 잘 오르내리게 되면
오장이 스스로 조화되고 온갖 병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동의보감-

  세의득효방
남자가 장년이 되면 진기가 약해지는 것은 선척적으로 약한 것이지, 후천적으로 약해지는 그렇게 된 것이 아니다. 조(澡, 건조하게 하는 약)한 약은 더욱 경계해야 한다. 수족이 궐역(厥逆)하거나 대변이 무르게 나오거나 한데 조한 약을 사용하면 질병이 낫지도 않고 큰 병이 스스로 생기게 됩니다. 자윤(滋潤)하고 보익(補益)하는 처방은 숫자는 많으나 약력이 약하여 효과를 보기 어렵습니다. 단지 선천의 원기를 고밀하게 하고 수승화강(水升火降, 인체의 물은 올리고 화기를 내리어 인체를 순리대로 되돌리는 한방 치료원리)하게 하여, 오장이 저절로 화평 해지고 백병이 스스로 낫습니다. 이 처방 으로 다스립니다. 녹용(털을제거하고우유로구운 것), 당귀(흙을 제거한 것), 산수유(새것과 육질이 붉고 윤택한 것이 좋고 씨를 빼서 준비) 각 160g, 사향(따로 갈어서 준비) 20g 녹용, 당귀, 산수유를 갈고 사향을 고르게 섞어 술을 넣고 밀가루 풀로 반죽하여(주면호환) 둥글게 오자대 크기(0.3g)로 빚습니다. 매번 100환 혹은 50환을 복용한다. 따뜻한 술이나 소금물과 함께 복용합니다.



  방약합편 – 상통(활투처방)
본래부터 체질이 허약한 사람에게 쓰면 타고난 원기를 든든하게 하며 신수와 심화를 잘 오르내리게 하여 온갖 병이 생기지 않게 합니다.
- 녹용, 산수유, 당귀 160, 사향 20- 약을 가루내여 술을 두고 쑨 밀가루풀에 반죽하
   여 벽오동씨만하게 알약을 만듭니다. 1번에 70~100알씩 데운술이나 소금을 두고
   끓인물로먹는다.달여먹어도좋습니다.
- 인삼과 숙지황을 넣어 쓰면 더욱 좋습니다.
- 냉이 있으면 육계와 부자를 더 넣어 씁니다
- 기침을 하면 귤껍질, 패모, 오미자를 더 넣어 씁니다.
- 사향 대신 침향이나 목향을 쓰기도 합니다.



  동의보감 – 잡병편(허로-간이 허한 데 쓰는 약)
대체로 남자가 장년시기에 진기가 오히려 약한 것은 타고날 때부터 약한 것이지 허하여 그런 것이 아니므로 성질이 조한 약재를 특히 쓰지 말아야 합니다.음혈을 보한다고 하는 처방들에 약품은 많으나 약효가 매우 약하여 효력을 보기 어렵습니다. 다만 타고난 원기를 든든히 하여 신수와 심화가 잘 오르내리게 되면 오장이 스스로 조화되고 온갖 병이 생기지 않을겁니다. 이런 때에는 이 처방을 씁니다.
- 녹용(연유를 발라 구운 것), 당귀, 산수유 각 160g, 사향(따로 간 것) 20g
- 위의 약들을 가루내어 술을 두고 쑨 밀가루풀로 반죽한 다음 벽오동씨 만하게 환약
   을 만듭니다. 한번에 70~100알씩 데운 술이나 소금 끓인물로 먹습니다.


익수제약(주)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동구 구천면로 3115(암사동 488-20 익수빌딩)
대표이사 : 정용진 E-mail : iksu.otc@gmail.com 대표번호 : 02-416-1112~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민호
Copyright © 2017 kongjindan.co.kr All rights reserved.